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다쳐 치료를 받던 80대 환자 1명이 숨졌다. 이에 관련 사망자가 총 39명으로 늘어났다.

29일 경찰과 밀양시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1시50분께 입원해 치료를 받던 김모씨(86)가 끝내 사망했다.

김모씨는 화재 당시 세종요양병원 3층에 입원했던 환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원래 치매와 천식 등 기저질환을 보유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수는 총 39명으로 늘어났다.

이밖에 병원서 근무를 하던 간호 조무사 1명이 화재 직후 귀가했다가 건강 악화를 호소, 전날 입원해 부상자도 1명이 늘었다.

이날 현재 부상자는 총 151명, 사상자 수는 190명으로 늘어났다고 밀양시는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