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가수 ‘쎄쎄쎄’의 임은숙이 암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임은숙은 지난 28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임은숙은 "사실 유방암 4기인 상태로 몸이 좋지 않다"며 "촬영 한 달 전 전이가 됐다고 해서 출연을 할 수 있을지 불확실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딸에게 한 약속을 지키고 멤버들과 함께 하고 싶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제 부모님이 계신 홍성에 내려가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라며 "암으로 고통 받는 환우들이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고 완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오늘 하루 만큼은 너무 행복했다"면서 "마지막 무대가 될 것 같아 하루를 불 살랐다"고 덧붙였다.

쎄쎄쎄는 이날 히트곡인 떠날꺼야 등을 열창하며 무대를 꾸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