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인 29일 전국은 많은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졌다. 낮 최고 기온도 대부분이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과 전부, 경북은 한파특보가 발효 중이다. 서울은 아침 기온이 영하 10.4도까지 내려갔다.

전국 낮 최고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3도 수준으로 낮을 전망이다. 서울의 경우 영하 6도에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경기 남부와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에는 낮까지 눈이 내리겠다. 전라도 서해안에는 오는 30일 오전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봤다.
그 밖에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남부, 경상 서부 내륙에도 산발적인 눈발이 흩날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서울에 이날 기준 일주일째 건조특보가 이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도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대기가 매우 건조한 가운데 추위로 화기 사용이 늘어났다"면서 "화재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