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13일 통합전대, 당명은 2월1일 확정
반대파, 사실상 분당…중앙위원회 구성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29일 양당의 통합전당대회격인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월13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통합당의 당명은 2월1일까지 확정짓기로 했다.

두 당은 이날 양당 대표 및 의원들이 참석한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확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확대회의는 인재영입, 기획조정, 총무조직 등 각 분야별로 향후 통합 일정을 점검하고 활동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열렸다.

회의에 참석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국민들은 정부에 대한 비판과 견제라는 기본 기능도 못하는 한국당을 이미 버렸다"며 한국당을 대신해 강력한 야당의 역할을 해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당내 반대파에 대해서는 "안팎의 우려가 큰 것은 사실이나, 격렬하게 반대하는 몇 분을 제외하면 결국 통합의 방향에 공감하고 계신다. 머지 않아 통합의 가치와 효과를 이해할 것"이라며 "통합에 반대하는 분들 중 전당대회 방해 등 해당행위에 이를 정도로 도를 넘은 것에 대해서는 어제 응분의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 역시 건전한 중도보수를 강조하며 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우리나라 국민 중 통합개혁신당의 출범에 기대를 걸고 계시는 분들을 많이 만났다"며 "저희들은 사사로운 이해관계를 다 버리고 어떻게 하면 우리 신당이 성공할지, 새 정치에 대해 기대와 희망을 걸고 있는 목소리에 잘 부응할 수 있을지에만 집중해 신당의 출범과 곧 닥칠 지방선거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합 파트너인 국민의당을 향해서는 "국민의당 의원들께서 마음 고생을 많이하셨다. 이제 넘어야할 고비를 많이 넘으셨고 마지막 고비가 남았다 생각하고 더욱 의지를 불태워 달라"고 격려했다.

한편 국민의당 통합반대파를 중심으로 발족된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이날 중앙위원회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여는 등 사실상 분당을 공식화했다. 이들은 오는 2·4 전당대회 저지와 동시에 내달 6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어 별도 창당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투트랙 전략'을 구사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