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권 정지' 무더기 징계의결
박지원·정동영·천정배·이상돈 포함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민주평화당'(가칭) 창당 움직임을 공식화한 반통합파 의원들에 대한 무더기 징계를 강행했다.

안 대표와 통합파 지도부는 이날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의를 열고 반대파 의원 등 당원 179명의 당원권을 2년간 정지하는 내용의 비상징계안을 의결했다.

징계 대상에는 천정배·박지원·정동영 의원 등 호남계 중진을 비롯해 민주평화당 창당에 참여해온 이름을 올린 국민의당 의원 16명이 포함됐다.

전당대회 의장으로서 안 대표의 통합 드라이브에 반대 뜻을 분명히 밝혀온 이상돈 의원도 징계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안 대표는 "이번 통합을 반드시 완성해서 새 시대 새로운 정치의 희망을 보여드리겠다"며 "소위 '민평당' 창당발기인은 더 이상 남의 당 전대를 방해하는 행위를 멈추고 지체 없이 당적을 정리하고 떠나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