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다음달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국내 공항의 항공 보안 및 안전 조치를 한층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평창 동계올림픽(2월 9~25일)과 패럴림픽(3월 9~18일)의 성공적 개최 지원을 위해 항공 보안과 안전감독 활동을 대폭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국토부는 동계올림픽 개막 전인 2월 2일부터 패럴림픽 종료 뒤인 3월 20일까지 전국 공항은 물론 항공기 등에 대한 항공보안 등급을 주의나 경계 단계까지 순차적으로 높인다.

평시,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항공보완 등급 5단계 가운데 4단계에 해당하는 경계 단계에는 보안검색과 경비가 한층 강화한다.
항공보안 등급이 상향되는 동안에는 전국 15개 공항과 도심공항터미널, 항공기 등에 대한 경계근무 및 경비순찰이 더욱 삼엄하게 펼쳐진다.

항공기 승객은 물론 수하물에 대한 보안검색이나 공항 내 쓰레기통, 차량 등에 대한 감시활동 수준도 대폭 높아진다.

국토부는 "보안검색 강화로 탑승 수속시간이 늘어날 수 있으나, 보안검색요원 등 인력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