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스타벅스 아메리카노가 국내 8360잔 팔렸다.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아메리카노 1.6잔을 마실 수 있는 양이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28일 아메리카노가 11년 연속 판매 1위 음료에 등재됐다며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아메리카노에 이어 카페라떼(3750만 잔), 콜드브루(1130만 잔), 돌체라떼(850만 잔), 카라멜 마키아또(773만 잔) 등의 순서로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판매량과 함께 작년 음료 판매 빅데이터를 자체 분석한 결과 올해 '혁신', '고급화', '베리에이션', '신토불이' 등 4가지 키워드를 올해 음료 트렌드로 선정했다.

이와 함께 커피 소비층이 다양해지고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라이프 스타일)면서 고급화를 앞세운 다양한 원산지의 스페셜티 커피 판매도 증가할 것으로 봤다.

현재 스타벅스 매장 73곳에서만 판매하고 있는 '리저브 커피'의 경우 지난해 85만 잔이 판매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