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남매 참변

10대 남매 참변 / 사진 = 경기 이천소방서 제공

경기도 이천에서 부모가 잠시 외출한 사이 집에 불이 나 10대 남매가 변을 당했다.

26일 밤 12시46분쯤 경기 이천시 중리동의 한 야적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빠르게 인근 주택으로 옮겨붙었고 집 안에 있던 남매 A군(18)과 여동생 B양(14)이 숨졌다.

132㎡ 넓이 1층 주택은 대부분 타들어갔고 소방대는 30여분 만에 불을 진압했다.

경찰은 당시 임 군 남매 부모는 집에 없었다며, "소유관계를 알 수 없는 야적장에서 불이 시작해 인근 주택으로 번졌다. 방화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발화 지점과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