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동안에도 수도권이 하루종일 영하에 머무르는 등 강추위가 계속된다.

28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아침 최저 기온이 -10도 아래로 뚝 떨어지는 곳이 있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에는 밤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제주는 남쪽 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전까지 눈 또는 비가 오다 밤에 다시 눈이 시작되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7.5도, 인천 -6.7도, 수원 -6.5도, 춘천 -9.2도, 강릉 -1.5도, 청주 -6.2도, 대전 -6.3도, 전주 -4.8도, 광주 -2.7도, 제주 1.6도, 대구 -2.2도, 부산 0도, 울산 -1.2도, 창원 -1.6도 등이다.
같은 시각 체감온도는 서울 -10.3도, 인천 -6.7도, 수원 -9.7도, 춘천 -9.2도, 강릉 -5.8도, 청주 -6.2도, 대전 -6.3도, 전주 -4.8도, 광주 -6.4도, 제주 -1.8도, 대구 -5.6도, 부산 -2.7도, 울산 -4도, 창원 -1.6도로 더 쌀쌀하다.

낮 최고 기온은 -3도∼6도로 전날과 비교하면 1∼2도 오르겠지만, 평년 기온보다는 낮다. 중부지방과 일부 전북·경북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당분간 기온이 낮고 바람까지 약간 강하게 부는 등 추운 날씨가 이어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곳이 있고 낮 최고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러 당분간 매우 춥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