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에 이어 평택에서도 27일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

전날 의심신고가 접수된 화성 산란계 농가에서 검출된 AI바이러스는 고병원성으로 확진 가능성이 큰 H5N6형 바이러스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이날 오전 10시께 평택시 청북면 한 산란계(달걀을 생산하는 닭) 농가에서 AI 의심신고를 접수해 간이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주는 이날 약 20마리 닭이 폐사한 것을 발견하고 신속하게 신고했다. 도와 시 축산 방역 당국은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 14만5000마리를 살처분 하기로 했다.

또 시료를 채취해 도 동물위생시험소와 농림축산식품부 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해당 농가 반경 500m 이내 산란계 농가 1곳과 육계 농가 1곳에서 사육하는 20만마리도 살처분 대상에 포함했다.

경기에서는 지난 3일 포천 영북면에서 AI가 발생한 뒤 추가 발병이 없다가 26일 화성시 팔탄면 농가에서 AI 의심신고를 접수했다.

이 농가에서 검출된 AI바이러스는 H5N6형으로, 고병원성 여부는 27일 오후 나올 예정이다.

사육하던 닭 14만8000마리는 살처분을 완료했다. 경기 전역은 이날 오후 6시까지 가금류·관련 종사자·차량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발령돼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