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장착 스마트 스피커 시장에서 아마존의 아성을 구글이 조금씩 파고 들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시장조사기관인 컨슈머 인텔리전스 리서치 파트너스(CIRP)는 26일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아마존의 알렉사 장착 AI 스피커 에코가 총 3100만 대가 팔려 전체 스마트 스피커 시장의 69%를 차지했으며, 구글 어시스턴트 플랫폼을 장착한 구글 홈은 1400만 대의 매출을 기록해 31%를 점유했다고 밝혔다.

아마존과 구글이 시장을 7대3으로 나눠 갖고 있는 것이다.

CIRP는 "지난 10∼12월까지 미국의 연말 쇼핑 시즌에는 구글의 점유율이 40%까지 치솟으면서 아마존의 아성을 위협했다"며 "올해는 후발주자인 구글이 아마존의 영역을 더 파고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AI 스피커 시장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올해 2월 출시되는 애플의 '홈팟'이다.

애플은 고성능 와이어리스 스피커와 AI 비서 플랫폼 시리를 장착한 AI 스피커 홈팟을 내달 9일부터 미국, 영국, 호주 시장에서 349달러에 판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마이크로소프트와 삼성전자, 페이스북 등도 올해 AI 플랫폼을 지닌 음성 명령 기기를 출시할 계획이어서 AI 스피커 시장을 둘러싼 경쟁은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