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와 관련해 "정부가 안전한 나라를 다짐하고 있는데도 참사가 거듭되고 있어 참으로 참담하고 마음이 아프다"며 "국민께 참으로 송구스러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3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우선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다시 한 번 빌고 유가족과 밀양시민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번 화재사고는 지난번 제천 화재사고와는 양상이 다른 것 같다"며 "소방대원들이 비교적 빨리 출동하고 초기대응에 나서서 화재가 2층으로 올라가는 것을 막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의 소방관들에게 "소방관들이 이번에 최선을 다했다. 결과가 안 좋으면 원망을 듣는 것이 숙명인데 국민이 응원하니 잘하리라 믿는다"고 격려했다.

또 "이번에는 출동이나 대응이 초기에 잘 됐다는 평가가 있다"며 "연기 때문에 질식해 사망한 분들이 많으니 특별히 관심을 가져달라. 밀양시에서도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고 있으니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유독가스나 연기 때문에 질식해 돌아가신 분이 많이 발생한 것은 고령 환자나 중환자들이 많아 자력으로 탈출하기가 어려웠던 것이 원인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건물 안전관리 체계와 관련해 "요양병원과 성격상 큰 차이가 없는 데도 요양병원과 일반병원은 스프링클러나 화재방재 시설의 규제에서 차이가 있고, 바닥면적이나 건물의 연면적에 따라 안전관리 업무에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건물을 이용하는 이용자 상황에 따라서 안전관리 의무가 제대로 부과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화재 관련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현실화할 수 있도록 점검을 확실히 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 과정에서 건물주의 부담이 늘어나는 부분에 대해서는 세제 등을 통해 가급적 지원할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을 세울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돌아가신 분들의 경우에는 사인을 확인하기 위한 검안 절차를 마쳐야 입관을 할 수 있고 장례식장을 확보해야 장례 치를 수 있다"며 "사후 여러 지원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지원을 위해 이번에는 보건복지부가 중앙수습본부를 맡고 행정안전부가 사고수습지원본부를 맡았다"며 "밀양시가 양 부처를 비롯해 정부 부처와 긴밀히 협력해서 사후 조치에서도 유가족들이 안타까운 마음을 갖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병원 안에 있는 환자를 피신시키고 이송하는 과정에서 밀양시민들이 많은 도움을 주셨는데 밀양시민께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