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27일 "아직 장례식장을 잡지 못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 희생자 유가족을 위해 오늘 중으로 장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일호 밀양시장 등과 밀양문화체육회관에 설치된 합동분향소을 찾아 조문했다.

조문 과정에서 유가족은 이들에게 "병원에는 오지 않다가 왜 이제야 왔느냐. 아무도 장례를 치르도록 도와주지 않았다"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김 장관은 취재진과 만나 "현재 밀양 장례식장 사정이 좋지 못해 희생자 중 10여 명 이상의 유가족이 장례를 치를 최소한의 공간조차 마련하지 못했다"며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밀양시에서는 마을회관 등까지 활용해 어떻게든 오늘 중으로 장례식장을 마련할 계획이다"며 "장례 절차를 도와드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유족별로 담당 공무원이 정해져 있어 그분들의 요구사항이나 답답한 점 등을 듣고 조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