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최윤희 제공.

37명의 사망자와 143명의 부상자를 낸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관련해 경찰이 원인 규명에 본격 착수한다.

경남지방경찰청은 27일 오전 10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되는 병원 1층 응급실 안팎에서 합동 감식을 실시한다.

감식에는 소방 관계자뿐만 아니라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자도 참여한다.

경찰은 현재 병원 관계자들이 발화 장소로 지목한 응급실 내 탕비실(탈의실) 부근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것으로 알려졌다.

또 병원 설립 당시 도면을 토대로 얼마나 구조가 바뀌었는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해당 공간에는 전열기구뿐만 아니라 취사를 할 수 있는 도구도 갖추고 있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전날 기초 감식을 통해 화재 상황과 건물 구조 등을 살핀 경찰은 이날 정밀 감식을 마무리하는대로 병원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에 나선다.

경찰은 생존자 가운데 상태가 비교적 양호한 부상자들을 상대로 화재 당시 상황 등을 확인하기로 했다.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경찰은 일단 사망자 전원의 시신에 탄 흔적이 없어 모두 유독가스 흡입으로 질식한 것으로 추정하면서도 검찰과 협의해 부검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밀양시는 이날 오전 밀양문화체육회관에 세종병원 참사 합동분향소를 설치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