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이 일으킨 신드롬에 테니스 중계방송 시청률이 10%를 넘어섰다.

2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18분부터 2시간 동안 종편채널 JTBC가 중계한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준결승전의 시청률이 유료가구 기준 10.173%를 기록하며 10%를 넘어섰다.

평일 오후 비인기 스포츠종목 중계 시청률로는 파란이다.

일반 가구 기준 시청률은 9.801%로 집계됐다. 유료가구, 일반가구 두 기준 모두에서 동시간 1위의 성적이다. 앞서 지난 24일 정현이 4강 진출에 성공한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8강전의 시청률은 유료가구 기준 5.213%, 일반가구 기준 5.020%를 기록하며 5%를 넘어섰다.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돌풍을 일으킨 정현에 대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이 이어지면서 4강전에서는 8강전보다 두배 높은 시청률이 나왔다.

같은 시간 다른 종편채널의 시청률은 1~3%에 머물렀으며, 지상파도 KBS 1TV 'KBS뉴스7' 9.5%, KBS 1TV '6시 내고향' 8.5%, KBS 2TV '생생정보' 6.7%, SBS TV '생방송 투데이' 4.6%를 기록하는 등 테니스 중계방송을 이기지 못했다.

정현은 이날 4강전에서는 로저 페더러와 붙어 1세트를 1-6으로 내주고, 2세트 게임스코어 2-5로 뒤진 상황에서 발바닥 부상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