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인 27일 주요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등 북극한파가 여전히 맹위를 떨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는 지역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3도에서 영하 1도로 예상된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15도, 수원 -15도, 춘천 -19도, 대전 -15도, 대구와 전주 -12도 등이다.

다만 낮부터는 차차 기온이 올라 전날보다는 높을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5도에서 영상 6도로 전망된다.

서울 등 중부지역은 낮에도 영하권의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서울 -3도, 인천 -4도, 수원 -2도, 춘천 -2도, 강릉 4도, 청주 -2도, 대전 0도, 전주 0도, 광주 3도, 대구 2도, 부산 5도, 제주 3도 등으로 예상된다.
동해상과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이날 밤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2m, 동해 앞바다에서 1.5~3m로 일겠고, 서해 먼바다에서 최대 2.5m, 남해 먼바다에서 최대 3m, 동해 먼바다에서 최대 4m로 높게 일겠다.

당분간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겠다.

일부 서쪽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발효중이며, 그 밖의 지역에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주말 내내 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니 수도관 동파 등 피해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대기 건조로 화재 발생 가능성도 높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