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피트는 일상에서 반려동물의 건강을 관리하는 웨어러블 기기를 만든다. 이시형 펫피트 대표(29·사진)는 키우던 반려견의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서 반려견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반려동물 건강관리 솔루션’을 구상했다.

웨어러블 디바이스인 펫피트는 품종, 체중, 성별, 중성화 및 임신 여부에 따라 최적화된 운동 데이터를 제공한다. 무게 6.7g의 초경량 기기를 반려견 목줄에 걸고 앱(응용프로그램)을 실행시키면 강아지의 움직임을 판단해 운동량은 물론 수면시간, 소모 칼로리도 알려준다.

펫피트는 2014년 중앙대 창업동아리에서 시작됐다. 1년 넘게 팀원들과 아이디어를 모은 뒤 2015년부터 정부 지원금을 받아 아이디어를 구체화했다. 여러 번의 제품 개선 과정을 거쳐 2년여 노력 끝에 펫피트 제품이 세상에 나왔다.
“대부분의 반려견이 실내에서만 생활하기 때문에 운동량이 현저히 부족해요. 운동 부족으로 인해 반려견은 스트레스를 받을 뿐 아니라 자칫 비만으로 이어져 건강을 해칠 수 있어요. 펫피트는 반려견의 신체 상태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건강 관리를 도와주죠.”

펫피트는 반려견을 운동시켜 비만과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기 때문에 산책을 정기적으로 시키지 못하는 주인들이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세상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웨어러블 디바이스’라는 콘셉트로 소형 견부터 대형 견까지 착용이 가능하다. 펫피트는 연내 반려동물이 길을 잃었을 때 위치를 찾아주는 위치확인시스템(GPS) 기능이 탑재된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여기에 1차 버전에 있던 운동관리 기능에 반려견의 행동분석 기능을 더해 동물병원 수의사와 연계하는 솔루션도 개발 중이다. 펫피트는 자사 제품을 통해 반려견과 주인이 교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최종 목표다. “한국은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문화가 아직 부족해요. 펫피트가 배달 앱인 ‘배달의민족’처럼 문화를 만들어가는 회사가 됐으면 합니다.(웃음)”

이진이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ziny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