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요양병원 화재, 당직 의사·간호사 등 의료진 3명 사망
밀양 보건소장 "세종병원 사망자 37명으로 정정, 일부 중복집계"
문 대통령 "안타까움 금할 수 없어…사망자 최소화 만전 기하라"

문재인 대통령 "밀양 화재, 안타까움 금할 수 없어" _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에 대해 "안타까움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밀양 화재 사고 직후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구조된 인원에 대해 필요한 의료조치를 취해 추가 사망자 발생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천 화재 발생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밀양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고 현재 화재는 진압됐으나 사망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화재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복합 건물에 대한 화재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조기 수습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결집해 지원대책 마련하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밀양 화재, 안타까움 금할 수 없어" _ 사진 청와대 제공

소방당국은 이날 사망자 수에 대해 41명으로 37명으로 정정했다. 일부 중복집계가 있었다는 것.

아울러 사망자 중에는 의사 1명, 간호사 1명, 간호조무사 1명이 포함돼 있었다고 확인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간호사 등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화재 당시 대피 경보음이 울렸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 중이다. 스프링클러는 의무설치 대상이 아니라 화재 당시 설치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최만우 밀양 소방서장은 "병원에 중환자실 환자와 70대 거동불편 어르신 환자들이 너무 많아 이들이 호흡장애 등 화재 사고에 취약해 사망자가 많았다"며 "이 때문에 사망자 대부분이 질식사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