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49,500500 1.02%)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7.4% 감소한 16억5000만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57억9500만원으로 8% 증가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자연살해(NK)세포치료제 'MG4101'의 임상시험 2상을 진행하면서 연구개발(R&D) 비용이 증가했고, 수익성이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MG4101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나 암세포를 직접 파괴하는 면역세포인 NK세포를 이용한 치료제다. 다른 사람의 혈액에서 채취한 NK세포치료제로는 세계 최초로 임상시험 2상에 진입했다. 회사는 지난해 국내,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세포치료제의 대량 생산기술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매출의 경우 검체검사서비스 부문과 바이오물류 부문이 이끌었다. GC녹십자랩셀의 최대 사업부문인 검체검사서비스 부문 매출은 전년보다 약 10% 증가했고, 바이오물류 부문 또한 약 30% 성장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바이오 의약품 시장의 고성장과 제약 운송 규제 강화 등으로 바이오 물류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올해도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유전자를 조작한 NK세포치료제인 'CAR-NK세포치료제' 등 차세대 제품 개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