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제공

정부가 행정력을 총동원해 대형 인명피해가 난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참사 수습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6일 행안부와 소방청, 경찰청,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등 6개 부처 30여명으로 구성된 '범정부 현장대응 지원단'을 세종병원 화재 수습현장에 파견했다. 지원단은 현장감식 및 검안반, 의료·장례 및 구호지원반, 소방협업반, 언론지원반, 부처 및 도 협업반 등으로 구성돼 현장수습을 돕는다.

사상자와 그 가족에 대해서는 1 대 1로 전담공무원을 배치해 의료, 장례절차, 심리안정 등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14개 병원에 분산돼 치료를 받는 부상자 지원을 위해 의료진을 추가로 파견하고 병원별로 공무원을 배치해 부상자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고 행안부는 밝혔다.

박일호 밀양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밀양시 재난안전대책본부도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를 현장에 설치하고 유가족 구호와 자원봉사 지원, 현장민원실 운영 등 사고 수습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고 있다.
앞서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이날 오전 9시께 헬기를 타고 현장으로 이동해 피해상황 수습 등을 지휘하고 있다. 이철성 경찰청장도 수사·경비국장 등과 함께 헬기로 밀양으로 이동, 현장 조치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도 이날 오전 "밀양 화재 피해가 크다"면서 국가위기관리센터를 가동해 대응에 나선 바 있다.

이날 오전 7시 32분께 밀양 세종병원 1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39명이 숨지고 중경상자가 131명에 달하는 등 대형 인명피해가 났다. 정부는 소방, 경찰 등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화재 및 사망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재방방지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