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진대제 블록체인협회장 "가상화폐, 건전한 생태계로 만들겠다"

한국블록체인협회 초대 회장을 맡은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가상화폐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은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블록체인협회 창립기념식에서 "시작은 좋은 뜻으로 만들어진 블록체인과 가상화폐가 투기화되고 있다"며 "가상화폐가 건전한 생태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진 회장은 "부작용을 막으려는 정부의 규제가 과도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가상화폐가 제2의 인터넷 혁명처럼 될 지 모른다고 하는데 과연 그게 맞는지 협회에서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 회장은 "앞으로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분들이 코인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알 수 있도록 투자 환경 조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은 "20년 전 인터넷 시대가 왔을 때 '묻지마 투자'라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그 후 인터넷은 한국의 중요한 산업으로 자리 잡았다"면서 "블록체인은 그보다 빨리 대한민국의 미래산업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전 위원장은 "지금의 투자는 가상화폐를 알고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수요와 공급으로 가격이 형성되는 상황"이라며 "협회가 가상화폐의 가치가 무엇인지 철저하게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위원장은 "투자는 개인의 몫이지만 개인이 정당한 판단을 할 수 있게 거래소가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창립기념식에선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서버문제로 피해를 본 투자자 모임 관계자가 정부에 거래중단에 대한 조사를 요청해 행사가 중단되기도 했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