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탄생시킨 블록체인, 산업과 금융의 미래를 바꾼다
한경닷컴 블록체인 세미나 2월28일 금융투자협회 불스홀


천국과 지옥 오가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미래는

비트코인이 ‘천국’과 ‘지옥’을 오가고 있다.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bitcoin)은 올 1월 초 2500만 원을 돌파한 뒤 이달 들어 1,00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5일 현재 900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에 남보다 한발 앞서 투자해 큰 돈을 번 투자자들이 있는 반면 뒤늦게 시장에 뛰어들어 손실을 입은 사람들도 많다.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급등락하고, 투자 손실을 보는 일반인들이 늘어나면서 사회적 문제도 커지고 있다. 각국 정부는 투기 억제를 위해 가상화폐에 과세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한 모습이다.

2008년 비트코인이 첫선을 보인 지 10년 만에 전 세계적으로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붐이 일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가상 화폐와 블록체인(blockchain)을 같은 의미로 사용한다. 하지만, 가상 화폐는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해 만든 시스템으로, 가상화폐가 볼록체인의 전부는 아니다.

가상화폐의 탄생을 가져온 근간 기술이 바로 ‘블록체인’이다. 블록체인은 ‘블록(block)’으로 불리는 단위로 데이터를 묶은 뒤 동시에 수많은 컴퓨터에 복제해 저장하는 기술이다. 가상화폐는 블록에 ‘개인과 개인의 금전거래 내역’을 저장한다.
가상화폐가 미국 달러화 등을 대체해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통화가 될지에 대해선 전문가들 사이에도 의견이 엇갈린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이 앞으로 산업과 금융시장에 커다란 변화를 몰고올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25일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서도 가상화폐를 놓고 뜨거운 논쟁이 벌어졌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버블(거품)경제의 대가인 로버트 실러 미국 예일대 교수는 블록체인 등 금융과 IT가 융합된 핀테크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비트코인은 이기적인 통화’라고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실러 교수는 비트코인에 대해 “매우 흥미 있는 실험이긴 하지만 생활속에서 영속적으로 쓰여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으며, 우리들은 비트코인을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은 ‘블록체인이 바꿀 미래- 블록체인 기술 트렌드·기술적용 산업과 블록체인 투자’를 주제로 2월28일 서울 금융투자협회에서 세미나를 개최한다. 금융위원회,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에는 블록체인과 가상화폐 관련 전문가들이 나와 최신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경 블록체인 세미나는 오전 10시부터 △블록체인의 현재와 미래(이원부 동국대 교수) △블록체인 글로벌 트렌드와 성공 사례(박세열 IBM 실장) 순으로 진행된다. 점심 시간을 가진 후 오후 1시30분부터 △블록체인 기술적용 사례 1(김홍근 LG CNS 상무) △블록체인 기술적용 사례2(김태원 글로스퍼 대표) △블록체인 기술적용 사례3(이지환 삼성SDS 디지털혁신그룹장) △가상화폐 및 블록체인 투자 가이드(송치호 이베스트증권 애널리스트) 등의 강연이 이어진다.

한경 블록체인 세미나 참여를 원하는 독자는 한경닷컴 마케팅본부(02-3277-9819)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 한경 블록체인 세미나 신청 페이지에서 바로 등록할 수 있다.

최인한 한경닷컴 이사(일본경제연구소장) janus@hankyung.com

▶ 한경 블록체인 세미나 참가신청 하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