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제공

26일 경남 밀양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41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7시 32분께 발생한 화재는 2시간여 만인 오전 9시 29분께 큰 불길이 잡혔다. 오전 10시 26분께는 불을 모두 껐다.

건물 1층을 중심으로 탔고 나머지 층엔 불이 크게 확산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후 건물에 있던 입원 환자 등 111명을 인근 병원 6곳으로 이송했다.

이 가운데 41명이 숨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대부분 1~2층에 있었고 일부는 5층에 있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직후 병원과 맞붙은 별관동인 요양병원부터 먼저 진입해 혼자 거동이 힘든 환자들을 대피시켰다. 요양병원 환자 94명 전원은 별다른 부상 없이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세종병원에 원래 입원 중이던 것으로 파악된 환자 100명과 병원 관계자들이 전원 구조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