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염력' 신석헌 役 류승룡 인터뷰

'염력' 류승룡 인터뷰 / 사진 = 프레인글로벌 제공

배우 류승룡이 연상호 감독의 연출력을 극찬했다.

류승룡은 26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영화에서 그는 갑자기 초능력을 얻게 된 아빠 신석헌으로 분해 코믹과 액션을 선보이며 한국형 아재 히어로 연기를 펼쳤다.

류승룡은 "감독님께서 전개를 빠르게 하신다. '부산행'에서도 좀비가 너무 초반부에 나와서 깜짝 놀랐다. '앞으로 어떻게 하려고 하지?'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염력'도 약수터에서 바로 초능력을 먹고 군더더기 없이 전개가 된다"고 밝혔다.
이어 "초능력을 받기 전엔 일상적인 신석헌의 모습을 액기스로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었다. 유쾌하고 철없고 장난치는 모습을 보여주다 보니 "싫어! 내꾸얌", "내 배 호~ 해줘" 등을 애드리브로 선보였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또 그는 "영화 시사회에 갔다가 뒤풀이 때 감독님을 만나서 다음 작품에 꼭 같이 하고 싶다고 말하니까 그 자리에서 바로 '서울역'을 캐스팅했다"며 "'부산행'도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게끔 정말 잘 만들었다. 참 독특하고 보물같은 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염력'은 지난 2016년 '부산행'으로 1156만 관객을 동원한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어느 날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평범한 아빠 석헌(류승룡 분)이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딸 루미(심은경 분)를 구하기 위해 염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31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