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인두암으로 투병 중인 배우 김우빈이 입대 면제 판정을 받았다.

26일 싸이더스HQ는 "김우빈이 항암치료를 마친 지 얼마 되지 않아 병무청으로부터 입영영장을 받았다"며 "이후 재신체검사를 받고 신체등급 6급 입대불가 판정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김우빈은 치료를 마치고 정기적으로 추적 검사를 받으며 회복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김우빈은 지난해 5월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연예계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준비 중이던 영화 '도청'은 제작이 무기한 연기됐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