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MA-멜론-골든디스크 이어 4관왕 달성

그룹 방탄소년단이 '서울가요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5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7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본상과 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2월 열린 '2017 MAMA'의 '올해의 가수상', '2017 멜론 뮤직어워드'의 '올해의 베스트송상', 지난 11일 열린 '제32회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대상에 이어 '서울가요대상'의 대상까지 수상하며 주요 시상식의 대상을 모두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시작은 사소했던 것 같다. 음악이 좋아서, 무대 위 누군가가 멋있어서, 저희 7명의 멤버가 똑같은 마음으로 시작을 했는데 그 사소했던 마음이 여기까지 오게 해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미 여러분들이 저희를 좋아하기 시작한 이유도 굉장히 사소했을 수 있을 것 같다. 우연히 동영상을 통해서, 음악이 좋아서 아니면 퍼포먼스가 멋있어서, 사소한 이유들이 모여서 과분한 사랑이 되었고 저희가 큰 사랑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번 앨범이 저희에게 큰 분기점이 되었는데 행복하고 영광스러운 황금빛 분기점으로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저희가 음악을 하는 이유는 아미 여러분이 있기 때문이다. 저희도 여러분들이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고 이유가 될 수 있는 멋진 방탄소년단이 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는 '올해의 제작자상'을 수상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