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SBS 예능 신인상 수상하며 예능계 ‘핫’ 슈퍼루키 등극

배우 본업으로 컴백! 2018년 안방극장과 스크린 접수 예고

배우 정재은

배우 정재은이 2018년 연기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지난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으로 ‘우럭여사(우아한 럭비공)’라는 별명을 얻으며 큰 사랑을 받은 정재은이 오랜만에 본업인 무대로 돌아와 열연을 펼친 연극 ’발렌타인 데이‘가 14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연극 ‘발렌타인 데이’는 “21세기 러시아 연극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는 평을 받으며 유럽 전역을 뒤흔들고 있는 천재 극작가 이반 븨릐파예프(Ivan Vyrypaev)의 2009년 작품으로 정재은은 평생을 걸쳐 한 남자를 기억하는 처절한 사랑의 주인공 발렌티나 역을 맡았다. 나이와 시간을 넘나들며 펼쳐지는 극의 중심에서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한 30년 연극 베테랑 정재은의 ‘명불허전’ 연기에 관객들의 찬사와 호평이 쏟아졌다.

정재은은 지난해 SBS 예능 ‘싱글와이프’에 출연해 ‘우럭여사’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우아함 속에 숨겨진 허당 매력으로 독보적 존재감을 발산한 정재은은 2017 SBS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거머쥐며 예능계의 ‘핫’한 슈퍼루키에 등극했다. 그런 정재은이 올 한해 본업으로 복귀해 연극 ‘발렌타인 데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기활동에 주력한다. 연극 무대를 중심으로 예능, 드라마, 영화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열일’을 예고한 정재은의 2018년 활약이 기대된다.

소속사 굳피플 측은 26일 “작년 한해 예능으로 큰 사랑을 받은 정재은은 2018년에는 연기에 더욱 몰두한다.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것”이라고 밝혀 이후 무대와 브라운관, 스크린을 넘나들며 펼쳐질 종횡무진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정재은은 ‘싱글와이프2’에도 깜짝 출연해 특유의 꿀잼 매력을 발산하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