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난 화재로 현재까지 5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께 밀양 가곡동 세종병원 1층에서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대가 화재 진압과 함께 인명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연기 때문에 현장 진입이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환자 등 22명을 인근의 다른 병원으로 이송했다.

사망자는 5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병원 본동과 맞붙은 별관동인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환자 78명은 전원 바깥으로 대피했다. 해당 병원 본동에는 별도로 100명이 입원 중인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