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득 전 의원. 한경DB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억대의 돈을 수수한 혐의로 26일 검찰에 출석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이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어떤 경위로 국정원의 불법 자금을 받았는지 캐물을 계획이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기획조정실장이었던 목영만 씨로부터 2011년 원 전 원장의 지시로 6선 의원이던 이 전 의원에게 특활비를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같은 해 초 국정원 요원들이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에 잠입했다가 발각된 뒤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원장 사퇴 요구를 무마해달라는 자리보전 로비성 금품이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앞서 24일 소환 통보를 받은 이 전 의원은 26일로 한 차례 출석을 미뤘으나 24일 당일 점심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실려 가 치료를 받았다. 이 전 의원 측은 변호인 등을 통해 26일 반드시 검찰에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예정대로 출석하더라도 건강을 이유로 조사에 소극적으로 임하거나 늦은 시간까지 강도 높게 조사하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명박 정부에서 '만사형통(萬事兄通·모든 일이 형 이상득을 통한다)'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실세였던 이 전 의원은 2012년 저축은행 로비 사건에 휘말려 실형을 살았다. 2015년에도 포스코 비리에 연루돼 1·2심 유죄 판결 후 대법원 재판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