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 이미지 뱅크

포항제철소에서 일하던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를 마시고 전원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오후 4시께 경북 포항시 남구 괴동동 포항제철소 안 산소공장에서 외주업체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에 질식했다.

이들 가운데 2명은 위독한 상태로 포항 시내 병원에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사고가 난 곳은 제철소 내 고로에 산소를 공급하는 산소공장이다.

경찰은 근로자들이 산소공장 충전재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새어 나온 질소를 흡입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