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장의 카드뉴스
넘겨보기

추운 겨울을 피할 수 있는 세계 여행지를 검색하고 있다면 자연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드라이브 명소를 찾아 스트레스를 날려 버리는 것는 어떨까.

꽁꽁 얼어붙은 한국을 떠나 환상의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해외 여행지 5곳을 소개한다.


1. 퍼스 인디언 오션 드라이브 (호주)

렌터카 가격비교 사이트 렌팅카즈 조사에 따르면 작년 한해 전세계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여행지는 호주로 나타났다. 호주는 2016년 대비 연간 검색률 646% 상승을 기록했다.

호주에서도 서호주의 주도인 퍼스가 연간 검색률 487% 상승을 기록하며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렌팅카즈는 퍼스에서 인디언 오션 드라이브를 둘러볼 것을 추천한다.

'서호주의 보물' 이라는 별칭으로 유명한 이 해안도로는 퍼스에서 엑스머스까지 1,058 km에 달하는 진풍경을 자랑한다.

열 시간 남짓 걸리는 인디언 드라이브 코스를 경유하면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지 샤크베이, 청정 백사장으로 유명한 케이블 비치, 고래상어와 수영을 할 수 있는 닝갈루 리프 등을 둘러볼 수 있다.


2. 시드니 그랜드 퍼시픽 드라이브 (호주)
한국과 계절이 반대인 호주 시드니는 겨울철에 방문하면 여름 날씨를 즐길 수 있다. 시드니는 퍼스 다음으로 작년 한해 가장 많이 검색한 호주 여행지로, 연간 검색률 162% 상승을 기록했다.

추천하는 시드니 드라이브 코스는 남부에 있는 그랜드 퍼시픽 드라이브. 시드니 남부 외곽의 로열국립공원부터 멜버른을 연결하는 해안도로로 140km에 걸쳐 비경이 펼쳐진다. 해상에 교각을 세워 만든 665m 길이의 시클리프 브릿지에서는 이 코스의 하이라이트인 해안 절벽의 숨막히는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3. 오클랜드 해안도로 타마키 드라이브 (뉴질랜드)

뉴질랜드의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는 연중 온화한 기후로 추운 겨울을 피해 따뜻한 휴가를 보내기 좋다. 오클랜드는 지난해 검색률이 전년 대비 132% 상승하며 인기 드라이브 여행지로 부상했다. 오클랜드 추천 드라이브 코스는 오클랜드 시내에서 미션 베이로 이어지는 해안도로 타마키 드라이브이다. 이 코스에서는 '항해의 도시’라는 오클랜드의 별칭에 걸맞게 요트가 늘어선 아름다운 항구를 감상할 수 있다.


4. 카우아이 (하와이)

일년 내내 온화한 날씨를 자랑하는 하와이 역시 겨울에 더욱 인기가 높은 세계적인 휴양지. 렌팅카즈는 하와이에서도 자연 풍광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카우아이 섬을 추천한다. 하와이 제도 최북단에 세워진 킬라우에아 등대와 석양이 아름다운 하날레이 해변을 방문하는 북쪽 코스, 그리고 ‘태평양의 그랜드 캐니언’이라 불리는 와이메아 캐니언 협곡과 수많은 헐리우드 영화에 등장하는 와일루아 폭포를 둘러보는 남쪽 코스는 필수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하다. 카우아이는 호놀룰루 국제공항에서 비행기로 약 40분 거리에 위치한다.


5. 마이애미 (미국)

미국 플로리다 주의 동쪽 해안에 위치한 마이애미는 아열대 기후를 갖추고 있어 미국 내 최고 겨울 휴양지로 손꼽힌다. 마이애미 시내에서 출발해 세븐 마일 브릿지를 지나 미국의 최남단인 키웨스트까지 이어지는 드라이브 코스가 추천할 만 하다. 자동차로 3시간 이상 걸리는 이 코스는 미국 내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도로로 평가 받는다. 여유가 된다면 미국 최초 자연 공원으로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에 등록된 늪지대인 에버글레이즈 국립 공원을 방문할 것도 추천한다.


자료제공_렌팅카즈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