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전용 금융회사 설립 목표
전용 금융상품 개설도 추진키로

한국소공인연합회(회장 박동희)는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청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출범했다.

연합회는 앞으로 소상공인 전용 금융회사 설립과 전용 금융상품 개설을 추진키로 했다. 박동희 회장은 “기존 금융기관의 일괄적인 신용평가방식은 소공인 소유의 기술의 가치와 사업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소상공인에 특화된 대안신용평가모델을 통해 금융 혜택이 돌아갈 수 있게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합회는 소공인들의 해외수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소공인의 상품이 해외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