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서울 지역에 2015년 이후 처음으로 건조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이날 낮 12시 30분을 기해 서울과 경기 화성·성남·오산·과천 지역에 발효 중이던 건조주의보를 건조경보로 대치했다.

이로써 서울은 2015년 3월 24일 이후 약 3년 만에 건조경보가 발효됐다.
2015년 당시 서울은 3월 21일 오전 4시에 건조주의보가 경보로 대치됐다가 24일 오전 4시를 기해 주의보로 다시 바뀌었다. 건조주의보는 실효습도 35% 이하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이 예상될 때, 건조경보는 실효습도 25% 이하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이 예상될 때 발표된다.

실효습도는 목재 등의 건조 상태를 수치로 환산해 화재 발생의 위험도를 나타내는 것이다. 이 시각 현재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 경상, 대구, 부산, 울산, 충북, 전남 일대에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다.

행정안전부와 기상청은 대기가 매우 건조한 데다 추위가 이어지면서 화기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화재 발생 가능성이 커졌으니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