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연이은 악재에 따른 국정지지율 하락 현상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22∼24일 전국 성인 1509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의 비율은 59.8%였다.

지난주 주간집계 당시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 비율에서 6.2%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진행된 국정지지율 조사에서 처음으로 50%대 수치를 기록했다.
지지율 하락 추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런 반응은 가상화폐 문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논란 등에 대응하는 과정에 미숙함이 있었음을 어느 정도 인정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정지지율 하락에 나름의 논리를 앞세워 변명하는 듯한 인상을 보이기보다는 이를 민심의 흐름으로 서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겸손한 자세로 앞으로의 노력을 국민에게 평가받겠다는 뜻이다.

한편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하락세를 유심히 지켜보는 여권에서도 청와대와 보조를 같이하면서 정책적인 측면 등을 보강해 반등을 노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