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샘오취리의 모친 아주아 여사가 지난 24일 SBS '미운 우리 새끼' 녹화장에 깜짝 등장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가나에 거주하고 있는 아주아의 이번 방문은 '미우새' 제작진의 초청으로 비밀리에 이뤄졌고, 깜짝 놀란 '모벤져스' 어머니들에게서 반가움의 탄성이 흘러나왔다.

이날 '가나 엄마' 아주아는 아들 샘오취리의 한국 생활을 관찰했는데, '한국 엄마' 모벤져스 어머니들과 언어가 완벽히 통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엄마라는 공감대로 소통할 수 있었다.

곽승영 PD는 "샘오취리가 한국에서 생활한 지 10년이 되어 가는데 어머님이 아들의 한국 생활을 한 번도 보신 적 없다더라. '미우새' 방송을 계기로 초청하면 아들의 한국 생활 모습을 처음으로 볼 수 있는 좋은 선물이 될 것 같았다"며 깜짝 섭외 이유를 밝혔다.
한편 아주아 여사와 '미우새'의 인연은 최근 토니안의 가나 방문으로 비롯됐다. 토니안이 강남, 붐과 함께 샘오취리의 고향 가나를 방문하면서 그의 엄마 빅토리아 아주아 여사도 만나게 된 것. 해당 장면은 방송을 통해 전파를 타며 국내외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아주아 여사는 마치 여배우 같은 카리스마로 아들 샘오취리와 아들의 친구들을 맞이했다. 격의 없고 흥이 넘치는 분위기 속에 아들을 걱정하는 마음은 한국의 어머니와 다름없었다.

마흔 살 토니 안을 비롯한 아들 친구들에게 "아내는 어디 있나?", "다음에는 아내를 데리고 오라"고 충고했고, 샘오취리를 향해서는 "형들 보고 따라 하지 말라"며 돌직구를 날려 '미우새' 어머니들의 열렬한 찬사를 받기도 했다.

샘오취리의 엄마 아주아 여사가 깜짝 등장하는 '미운 우리 새끼' 73회는 오는 2월 4일(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