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열린 한체대 스포츠 스타 재능기부 원포인트 레슨에서 김성조 총장(오른쪽)이 정현을 소개하는 모습. / 사진=한체대 제공

준결승에 진출한 정현이 테니스 황제 페더러와 26일 코트에서 맞붙는다.

26일 오후 5시 30분(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리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500만 호주달러·약 463억원) 남자단식 준결승 정현(58위·한국체대)과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의 경기는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키고 있다.

페더러는 설명이 필요 없는 '테니스의 상징' 같은 선수다.

1981년생인 페더러는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에서 19번 우승,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대회에서 호주오픈 2연패를 달성하면 사상 최초로 메이저 20회 우승의 금자탑을 쌓는다.

페더러는 이번 대회에서 5경기를 치르면서 상대에게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무결점 플레이'를 벌이고 있다.

모두 3 대 0 승리를 거둔 덕에 평균 경기 소요 시간은 1시간 58분으로 2시간이 채 안 걸렸다. 가장 긴 시간 경기한 것이 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와 8강전으로 2시간 14분이 소요됐다.

이는 페더러의 '속전속결' 스타일 때문이기도 하다. 체력을 아끼기 위해 3구, 5구 정도에 승부를 끝내고, 일단 상대 서브 게임을 한 차례 브레이크해 우위를 점한 뒤로는 버릴 게임은 확실히 버리고 가는 경기 운영을 한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정현이 페더러에게 맞서려면 최대한 랠리를 길게 끌고 가면서, 상대가 페더러라는 것에 대한 심리적인 압박감도 떨쳐내야 한다고 지적한다.

둘의 경기에서는 화려한 백핸드 대결도 관전 포인트다.

페더러는 투어에서 보기 드문 원핸드 백핸드를 구사한다. 페더러의 한 손 백핸드는 '그 자체가 예술'이라는 평이 나올 정도로 트레이드 마크다.

정현 역시 주니어 시절부터 '백핸드는 일품'이라는 칭찬을 들었다.

정현과 페더러가 맞대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현이 지금까지 물리친 선수 가운데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상대는 이번 대회 3회전의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다.

현역 세계 1위와 맞대결은 2016년 호주오픈 1회전 조코비치, 지난해 파리 마스터스 2회전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 등 두 차례가 있었고 모두 정현이 패했다.

정현은 또 남자 테니스 '빅4'로 불리는 선수들과는 지금까지 네 번 만나 1승 3패를 기록했다. 나달에게는 2전 전패, 조코비치와 1승 1패의 성적을 냈고 앤디 머리(19위·영국)와는 아직 상대한 적이 없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