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기업들의 실적 호조 기대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31포인트(0.16%) 상승한 2만6252.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9포인트(0.06%) 낮은 2837.5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5.23포인트(0.61%) 내린 7415.06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2만6392.80과 2852.97까지, 나스닥지수는 7486.32까지 상승해 장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만, 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애플 등 주요 기술주가 약세를 보여 내림세로 돌아섰다.
종목별로는 IT 섹터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전날 나스닥 지수를 사상 최고치로 이끌었던 기술주가 가파르게 떨어지며 지수에 하락 압박을 가했다.

퀄컴이 EU의 12억달러 규모 벌금 부과 소식에 1% 이내로 하락했고, 애플은 올해 아이폰 판매가 둔화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1% 이상 내렸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는 시장 기대치에 부합한 실적을 내놓은 가운데 8% 이상 폭락했고, 전날 10% 선에서 급등했던 넷플릭스는 4% 이상 오름세를 지속했다.

경제 지표는 엇갈렸다. IHS마킷이 발표한 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5.5를 기록해 3년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