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2018평창동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이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파크텔에서 열렸다.

결단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여러분께서 노력한만큼 대회에서 선전해서 생애 잊혀지지 않는 올림픽으로 만드시길 기원한다"며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의 모습이 여러분의 후배들에게 소중한 꿈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특히 이번 올림픽은 국내에서 개최되는 만큼 국민들의 더 큰 관심을 받고 있어 부담도 막중하리라 본다. 지금 다소 힘들더라도 흘린 땀의 결실을 얻고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라도 선수단이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펼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단과 종목이 소개됐고 모태범, 서정화 선수가 선수단을 대표해 '우리의 다짐' 선서를 했다. 이후 선전을 기원하는 '목도리 수여' 세리머니가 이어졌다.

목도리 수여 세리머니에 참여한 원윤종은 "긴 기다림 끝에 대회가 다가왔다. 그동안 준비한 모습들을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어 모태범 선수는 "3번째 올림픽인게 믿겨지지 않는다. 평창에서 열려 더 긴장된다"고 말했다. 또 서정화 선수는 "선수들이 많이 노력한 만큼 연습한 것을 최고로 보여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로 20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 4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