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롯데마트 매각 상황 등 점검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맨 왼쪽)이 지난 23일 중국 선양 롯데월드 공사 현장을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롯데 제공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부회장 승진 후 첫 중국 출장을 다녀왔다.

24일 롯데에 따르면 황 부회장은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중국 선양을 방문해 ‘롯데월드 선양’ 공사 현장 등 현지 사업장을 돌아봤다. 황 부회장의 선양 사업장 방문은 올해 부회장 승진 후 첫 해외 일정이다. 황 부회장의 방문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에서 벗어나고 있는 중국 사업을 정상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롯데의 여러 중국 사업 중 ‘선양 프로젝트’를 우선순위에 놓은 방문이었다고 롯데 측은 설명했다.
롯데그룹은 1994년 중국에 처음 진출해 식품, 유통, 화학 등 다양한 부문에서 사업을 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중국 정부의 각종 제재로 어려움을 겪었다. 선양에 건설 중인 초대형 복합단지 프로젝트 롯데월드 선양도 1년 넘게 공사가 중단됐다. 롯데월드 선양은 2014년 5월 1단계로 롯데백화점과 영플라자가 동시에 문을 열었고, 9월 시네마 영업을 시작했다. 롯데는 단계적으로 쇼핑몰, 테마파크, 호텔, 오피스, 아파트 등을 지어 연면적 152만㎡의 ‘중국판 롯데타운’을 완성할 예정이다. 황 부회장은 이 공사를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 부회장은 23일 백화점, 시네마 등을 포함한 롯데월드 선양 건설 현장을 돌아본 데 이어 24일에는 인근 화학공장 등 주요 사업장을 둘러보고 최근 상황도 보고받았다. 현지 파트너사 및 관계자들도 만났다. 황 부회장은 현지 직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누구보다 이곳에서 일하고 있는 여러분이 가장 힘들 것이란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중국 사업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으니 믿고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