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동호랭이 이호양

신사동호랭이 이호양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 신사동 호랭이(본명 이호양·35)가 17억원 채무로 회생 절차를 밟고 있다.

한겨레는 24일 법조계의 말을 빌려 신사동 호랭이 이 씨가 지난해 9월 서울회생법원에 일반회생 신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일반회생 제도는 담보가 있는 채권의 경우 채권자단의 75% 이상 동의를 받아 채무를 최장 10년간 분할해 갚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이 씨가 짊어진 채무는 17억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자들의 동의로 회생 계획안이 받아들여지면, 채무를 최대 10년에 걸쳐 분할 상환하고 남은 채무는 탕감된다. 채권자는 1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씨는 EXID의 소속사 바나나컬쳐의 대표 프로듀서를 맡고 있으며 비스트 '픽션', 포미닛 '핫이슈', 이엑스아이디 '위아래', 모모랜드 '뿜뿜' 등의 히트곡을 작곡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