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부터…호칭도 통합키로
일하는 방식 효율화 나서
SK하이닉스가 기업문화 혁신에 나선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범 운영, 유연근무제 확대, 수평적 소통을 위한 호칭체계 변화 등이 핵심이다. 근로시간 단축과 ‘워라밸’(일과 여가의 조화)을 중시하는 추세에 발맞춰 기업 문화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서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3일 임직원 설명회를 열어 기업문화의 변화 방향을 공유했다. 다음달부터 장시간 근로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주 최대 52시간 근무제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회사는 임직원의 근무시간을 점검해 주당 52시간이 넘으면 부서장과 임직원들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정보기술(IT)시스템을 개선하고 통근버스 시간도 조정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4조3교대로 근무하는 생산직을 제외한 연구개발(R&D)직과 사무직 근로자 중 절반 이상이 주 52시간 이상을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의 업무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유연근무제도 오는 3월부터 전사로 확대하기로 했다. 임직원은 ‘하루 4시간 이상, 주 40시간 근무’라는 틀 안에서 신체리듬과 생활패턴, 업무상황 등을 고려해 몰입이 가능한 최적의 근무시간을 정해야 한다.

다음달부터 경영지원 등 일부 조직에서 시범적으로 호칭통합도 시작한다. 사무직과 생산직에서 4~5단계로 사용되고 있는 호칭을 하나로 통합할 계획이다. 세대, 직위, 직군 간 소통을 강화하고 창의적 아이디어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회사 관계자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문제점을 미리 파악하고 1980년대 이후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가 전체 임직원의 절반을 넘어서는 상황에서 다양성을 장려하기 위해 기업 문화의 근본적 변화를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박성욱 부회장도 올해 신년사에서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임직원들의 새로운 발상이 존중받고 실현되도록 ‘왁자지껄한 문화’를 주문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