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의 가격이 급등락하면 한국 경제에 적지 않은 영향이 전해질 수 있다는 골드만삭스의 분석이 나왔다.

골드만삭스는 24일 펴낸 보고서에서 "암호화폐의 변동성은 '자산 효과'를 통해 수요 측면에서, 반도체 산업을 통해 공급 측면에서 각각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자산 효과란 보유한 자산의 가치가 상승하면 소비도 증가하는 현상을 말한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이 전 세계 암호화폐 시가총액의 14%를 보유하고 있다고 가정했다. 14%는 전체 암호화폐 거래에서 원화가 차지하는 비율이다.

이런 가정 아래 암호화폐가 한 달 사이에 50%씩 등락한다면 한국인이 보유한 암호화폐의 가치가 360억 달러(약 38조6000억원)씩 증가·감소하는 셈이다.

여기에 한국의 한계소비성향(추가로 벌어들인 소득 중 소비되는 금액의 비율·0.05)을 적용하면 거의 20억 달러(약 2조원)에 달하는 돈이 소비 시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골드만삭스는 설명했다. 이는 국내 개인 소비의 0.3%에 해당한다.
골드만삭스는 "다만 이는 대강의 가정에 따른 것으로 실제 한국의 암호화폐 소유 비중은 훨씬 작다"며 "한국 투자자 대부분이 최근 오른 가격에 암호화폐를 사들여 자산 가격이 크게 오르내리지 않으면 큰 변화가 없을 거라고도 가정했다"고 덧붙였다.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 급등락이 국내 반도체 산업에 끼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 채굴에는 강력한 연산 능력이 요구돼, 고성능 고용량 메모리보다는 그래픽처리장치(GPU)와 주문자특화반도체(ASIC)가 중요하다"며 "채굴에 쓰이는 메모리칩은 일반적인 데스크톱용 D램으로 글로벌 D램 시장에서 5% 정도를 차지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 시장의 변동성이 꾸준히 유지된다면 거시경제 건전성에 대한 정책 우려가 제기될 수 있다"며 "최근 정부는 투자자 실명 확인 규제에 집중하고 있지만 거래소 폐쇄 등의 리스크도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골드만삭스는 "디지털 화폐는 국경이 없는데도 한국에서 꾸준히 비싸게 거래되고 있다"며 "이는 시장이 크게 왜곡됐다는 점, 저금리 국면에서 '군집 행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점 등을 뜻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군집행동은 투자자들이 합리적으로 판단하지 않고 남들을 따라 투자하는 행위를 뜻한다. 자산 가격에 거품을 끼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