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대표 강수형)는 바이오 기업 ABL바이오와 이중항체신약 공동 개발 및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계약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ABL바이오가 연구 중인 면역항암 기전의 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 2개의 전 세계 독점권을 갖게된다. 이중항체는 하나의 항체(체내에 들어온 바이러스 등에 대항하는 단백질)가 면역세포와 암세포에 동시에 작용하는 기술이다. .


동아에스티는 세포 주 개발 및 공정 개발, 임상 개발, 상업화 등을 추진한다. 에이비엘바이오는 현재 연구 중인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도출을 담당한다. 앞으로 두 회사는 공동개발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계약을 맺은 ABL바이오는 차세대 항체신약 기반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이중항체와 항체와 약물 접합체(ADC) 개발 기술을 보유한 국내 바이오 기업이다.

강수형 동아에스티 부회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면역항암제 분야에서 항체신약 파이프라인도 확보하게 됐다"며 "외부기관과의 다양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