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동화순재경

포스코(358,50012,500 +3.61%)가 중국 화유코발트와 손잡고 세계 최대 리튬이온전지 시장인 중국에 본격 진출한다.

포스코는 24일 정기 이사회에서 지난 10일 화유코발트와 체결한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법인 합작계약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전구체는 양극재 제조의 전 단계 공정으로, 전구체와 리튬이 결합하면 리튬이온전지의 구성품인 양극재가 만들어진다.

화유코발트는 세계 리튬이온전지 제조에 필요한 코발트 수요량의 약 50%를 생산할 수 있는 세계 최대 코발트 기업으로 코발트 외에 니켈 광산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번 계약으로 화유코발트와 함께 중국 저장성 통샹시에 전구체 생산법인과 양극재 생산법인 등 두 개의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전구체 생산법인은 코발트, 니켈, 망간을 공급할 수 있는 화유코발트가 지분 60%를, 포스코가 지분 40%를 투자한다.
양극재 생산법인은 양극재 생산기술을 보유한 포스코가 지분 60%를, 화유코발트가 지분 40%를 투자한다. 각 합작법인은 2020년 하반기부터 연간 4600t 규모의 전구체와 양극재 생산라인을 가동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이번 합작으로 중국 현지에서 양극재를 직접 제조·판매하게 되면서 주요 시장인 중국 내 입지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포스코ESM의 구미 양극재 공장도 전구체는 물론 소재인 코발트, 니켈, 망간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포스코가 미래 신성장 사업의 하나로 추진하고 있는 리튬이온전지 소재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전기차와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IT용 대용량 배터리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리튬이온전지의 필수 소재인 양극재 시장도 2016년 21만t에서 2020년 86만t까지 4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가장 고가의 원료인 코발트가 최근 2년간 가격이 3배 가량 급등하고 니켈, 망간 가격도 같이 오르고 있어 원료의 안정적 확보가 수익성 확보에 필수적인 요소가 됐다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