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강한파'로 난방 수요가 몰리자 정부가 올해 세 번째 전력 수요감축 요청을 발령했다.

전력거래소는 24일 오전 9시부터 오전 11시30분까지 수요자원(DR, Demand Response) 시장 제도에 참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전력 사용을 줄여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12일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전력 수요감축 요청이다. 감축 전력 규모는 270만㎾에 달한다. 수요감축에 응한 기업 수는 1700여개다.

DR제도에 참여한 기업은 전력 사용 감축 등을 통해 아낀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하고 금전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수요감축 요청이 발령되면 관련 기업은 상황에 따라 가능한 업체 위주로 미리 계약한 범위 내에서 절전에 참여한다. 이 제도 참여한 전체 기업 수는 현재 3580개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7월 두 차례(12일, 21일), 12월 세 차례(13일, 14일, 20일) 등 5차례 수요감축 요청이 이뤄졌다.

24일 오전 9시 현재 순간 전력 수요는 8500만㎾를 넘어서고 있다. 공급예비율은 16% 수준으로 안정적인 편이다. 한편, 역대 최고전력수요는 지난 11일 기록한 8560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