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가 오는 30일부터 시행되지만 당분간 신규 투자자들이 가상화폐 매매에 참여하는 것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실명제 시행을 담당한 은행들이 기존 고객의 실명전환을 우선적으로 추진하면서 신규 투자자들에 대한 계좌 개설은 유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금융 업계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와 거래하는 은행들이 이달 30일부터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서비스를 시행하면서 신규 고객에게 가상계좌를 발급하는 일은 당분간 하지 않기로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실명계좌 서비스를 신규 고객에게 확대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당분간 가상화폐 시장의 안정화 추이를 지켜보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신규 계좌 개설도 허용할 경우 입출계좌 신규 개설 수요가 늘어나 영업점의 업무 부담 증가로 기존 은행 고객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며 기존 고객에게로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발급을 한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이날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발표하면서 신규 계좌 개설은 은행이 자율적으로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농협은행은 30일에 기존 가상계좌를 쓰는 고객부터 실명확인 전환을 시작할 방침이다. 기존에 농협은행 가상계좌로 거래하던 고객이 계속해서 거래하려면 농협은행 계좌부터 만들고 엄격한 실명확인이 필요한데, 기존 고객 업무를 처리하는 것만으로도 업무량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서다.
기업은행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와, 농협은행은 빗썸과 거래하고 있다. 신한은행도 오는 30일부터는 기존 고객에게만 실명확인을 해주기로 했다.

새로 거래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실명확인 후 계좌를 개설해줄지와 개설 시점 등을 놓고 아직 논의 중이다.

신한은행은 현재 빗썸과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있다. 이들 은행이 신규 계좌 개설에 어려움을 표시하면서 국내 양대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당분간 신규 투자자 유입이 사실상 막힌 셈이다.

현재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있지 않은 은행들은 한층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은 실명확인 가상계좌 시스템을 거의 구축했지만, 거래소와 가상계좌 제공 계약이 선행돼야 하므로 당장 30일부터 신규 가상계좌를 발급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이 가상화폐 거래를 꼼꼼하게 관리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은행들이 긴장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