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호주 오픈 8강전 정현 vs 테니스 샌드그렌 / YTN 방송화면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58위·한국체대)은 한국 선수 누구도 밟지 못했던 '그랜드슬램 4강 신화'의 주인공이 됐다.

정현은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500만 호주달러·약 463억원) 10일째 남자단식 준준결승에서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을 3-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 대회 4강에 진출한 정현은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 경기 승자를 상대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