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66번째 생일인 24일 지지자들이 준비한 다양한 생일 축하 이벤트에 대해 문 대통령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이날 오전 10시, 낮 12시, 오후 2시, 오후 4시 정각에 '평화올림픽'을 주요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1위로 만들자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벤트 첫 개시 시각은 오전 10시부터지만 아침 일찍부터 '평화올림픽'은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더불어 이번이 66번째 생일인 점에 착안해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6600원'을 릴레이 후원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한 팬카페에는 문 대통령의 애칭 '이니'를 딴 '해피이니데이 릴레이후원'이라는 이름으로 민주당에 '6600원'을 후원했다는 '인증샷'들이 올라왔다.

다른 팬 카페 회원들은 온라인을 벗어나 이날 서울·인천·대전·대구·부산 등 전국 18곳에서 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번개모임'을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11일부터는 서울 노원·광화문·종로3가·동대문역사문화공원·건대입구·여의도·고속터미널·잠실·천호·가산디지털단지 등 10개 지하철 역사에 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가 걸렸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이들 10개 역을 돌며 인증사진을 찍고, 미리 준비한 용지에 인증 스탬프를 찍는 '스탬프랠리' 이벤트를 하고 있다.

또 미국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도 문 대통령의 생일 축하 광고가 걸렸다. 23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맨해튼의 42번가 타임스 스퀘어의 대형 전광판에 '문재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합니다'라는 문구가 실린 광고영상이 두 차례 게재됐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으나, 청와대는 지난 22일 다른 청와대 직원과 마찬가지로 문 대통령에게 본인의 서명이 들어간 '문재인 시계'를 전달한 것을 제외하고는 특별한 행사를 준비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개인 트위터 계정에 생일을 축하해준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트위터에 "생일 축하. 고맙습니다. 생일을 챙기지 않는 삶을 살아왔는데, 대통령이 되어 많은 분으로부터 축하를 받으니 두 번 다시 없을 특별한 생일이 됐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더 힘내어 더 잘하라는 走馬加鞭(주마가편·달리는 말에 채찍질을 하다)으로 받아들입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화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