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강 한파'가 몰아친 24일 아침 출근길 서울 지하철 1호선에서 열차고장으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5분께 금천구청역에서 광운대역으로 향하던 열차가 출입문이 고장 나 운행이 중단됐다.

열차에 타고 있던 시민들은 금천구청역에서 내려 5분가량을 기다린 뒤 다음 열차에 탑승했다.
이로 인해 금천구청역을 지나는 후속 2개 열차가 14분간 지연 운행됐다.

앞서 오전 6시 40분께도 지하철 1호선 구로역에서 인천행 열차 출입문이 닫히지 않아 승객들을 태우지 않고 역을 떠났다.
승객들은 7분 가량 뒤에 온 열차에 탑승했다. 지하철 1호선 역사가 실외에 있어 출근길 시민들은 아침부터 추위에 떨며 다음 열차를 기다려야 했다.

시민들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게시글을 통해 "출근하는데 너무 춥다. 발이 시렵다", "1호선이 고장나거나 연착되면 재난문자를 보내줘야한다. 그래야 다른방법으로 출근준비를 할 수 있다", "추워죽겠다" 등의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추위로 출입문이 고장 났을 가능성 있다"며 "정확한 고장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