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효섭이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안효섭은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이하 ‘일뜨청’)에 남자주인공으로 전격 발탁돼 김유정과 호흡한다.

‘일뜨청’은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취준생 길오솔(김유정 분)과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꽃미남 청소업체 CEO 장선결(안효섭 분)이 만나 펼치는 완전무결 로맨스. 동명 웹툰을 각색했다.

안효섭이 연기하는 장선결은 청소를 인류적 사명이자 숭고한 행위로 여기는 청소 대행업체 ‘청소의 요정’의 CEO로 외모만큼 비현실적인 ‘무결점’의 매력남이다. 심한 ‘결벽증’으로 사람들과의 스킨십은 물론 세상의 먼지 한 톨도 용납지 않겠다는 그의 신조에 위생관념 제로의 ‘청포녀(청결을 포기한 여자)’ 오솔이 등장하며 갈고 닦아온 선결의 냉탕 일상에 뜨거운 불씨를 지핀다.
24일 드라마 관계자는 “여러 차례의 미팅을 통해 선결 역으로 안효섭을 캐스팅했다. 치열한 경쟁 속에 진행된 오디션에서 캐릭터에 대한 이해가 돋보였고 만화를 현실로 그려 놓은 듯한 모습의 대체 불가한 매력을 가진 특급 신인”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반지의 여왕’ ‘아버지가 이상해’ 등을 통해 눈길을 잡아끄는 신선한 마스크와 신비스럽고도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여심을 움직였던 안효섭이 이번에는 결벽증을 앓는 상극의 ‘무결남’으로 변신, 극명한 캐릭터 대조를 보이는 김유정과 만나 어떤 상상 초월의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일뜨청’은 ‘인수대비’,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노종찬 감독과 ‘조선총잡이’ 한희정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후속으로 오는 4월 JTBC에서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